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반갑습니다.성동구청장 정원오입니다.

  • 트위터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에 프린트
  • 프린트

기고문

안녕하십니까? 성동구청장 정원오입니다.
소통구청장실을 방문해 주신 구민 여러분 감사합니다.

게시글 정보 및 내용
제목 [서울신문] 600년 전 두모포 출정의 신념처럼(2019. 06. 17.)
등록일 2019-06-17 15:23:18 조회수 192
첨부파일 39.기고문(600년 전 두모포 출정의 신념처럼)-서울신문(20190617).hwp 이미지보기
내용
600년 전 두모포 출정의 신념처럼

 

정 원 오 성동구청장

 

울을 관통하고 있는 한강은 무심코 지나칠 수도 있는 익숙한 장소지만 우리의 삶과 함께해 온 물결 곳곳에는 한반도의 역사가 녹아있다. 예부터 두모포라 불리던 성동구 옥수역 한강공원은 진취적인 기상으로 승리를 이끌어낸 조선시대 대마도 정벌의 역사가 시작된 곳이다.

 

조선왕조실록에 따르면 세종 원년인 1419년 두모포에서 대마도를 정벌하기 위하여 이종무 등 8명의 장수들에게 출정명령을 내리고 이들을 환송했다는 기록이 있다. 왜구들의 약탈이 계속되자 세종은 대마도를 선제공격하자는 의견을 냈으나, 전쟁을 반대하는 신하들의 반대에 부딪히게 된다. 하지만 백성들을 고통에서 구하고,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신념을 지키기 위해 대마도 정벌에 나섰다고 한다.

 

이에 성동구는 두모포 출정 600주년을 맞아 오는 22두모포 출정 기념 축제를 연다. 굳은 신념으로 승리를 이끌어낸 과거의 역사를 현대적으로 재조명하고,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축제를 앞두고 역사 속 여덟 장군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청년 아티스트 각자의 예술적 신념을 담은 대형 벌룬 아트 조형물을 옥수동 한강공원에서 전시하고 있다. 축제 당일에는 ‘Do More For Your Belief’(너의 신념대로 살아라)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초여름 강변에서 뮤지컬 공연이 연이어 펼쳐진다. 청년 러닝크루들은 두모포 출정의 힘찬 기개를 살린 달리기 퍼포먼스로 그날의 느낌을 재현한다.



요즘 청년들은 갈수록 심해지는 사회 경쟁 구도와 취업난에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때론 다른 사람들과 자신을 견주며 좌절하고, 지금 가고 있는 길이 세상의 정답과 맞는지 방황하기도 한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세상과 타인의 기준에 얽매이지 않고 내 기준대로 살아갈 수 있는 신념이 필요하다.



철학자 존 스튜어트 밀은 신념을 갖고 있는 한 명의 힘은 관심만 가지고 있는 사람 아흔 아홉 명의 힘과 같다고 했다. 600년 전, 왕의 신념이 여덟 장수의 신념으로 그리고 여러 병사들의 신념으로 확산된 두모포 정신이 우리 청년들의 가슴에도 깊은 울림으로 퍼져 새로운 미래를 향한 담대한 도전을 주체적으로 그려갈 수 있길 기대해 본다.

 
이전글과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서울신문] 이웃이 서로 돌보는 사회(2019. 09. 30.)